하루 동안 자신의 지하철 이동 시간을 계산해보고, 이때 습관처럼 이어폰 사용을 한다고 가정해 봅시다. 학창시절, 직장 시절을 포함해 10년을 이렇게 출퇴근 시 이어폰을 사용하는게 생활화 되어 있는 분이라면, 소음성 난청으로 가는 확률은 상당히 높을수 밖에 없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KBS 공아영 기자님이 글을 잘 뽑아주셨습니다. 이미지 KBS 뉴스/ 공아영 기자 gong@kbs.co.kr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10대 '소음성 난청' 환자는 지난 2006년 306명에서 2010년 394명으로 최근 5년 사이 30% 가까이 늘었습니다. 전체 난청 환자의 38%는 30대 이하의 젊은층

이었습니다. 일반적으로 난청을 겪을 것이라고 예상되는 60대 이상이 17%이니 2배 이상 높은 겁니다.

 

 

 

10대 청소년들의 소음성 난청 위험이 높아지는 가장 큰 이유는, 휴대 기기가 발달하면서 귀에 끊임없이 강한 자극을 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PC방과 노래방, 콘서트장 등 시끄러운 장소에 출입하는 빈도가 높아진 것도 또 다른 이유로 꼽을 수 있습니다.


 

 

 

 

 

 

 

 

 

 

 

 

 

 

 

 

 

 

 

<지하철에서의 이어폰 사용, 무엇이 문제의 원인이 될까?> 

 

소음이 큰 지하철이나 버스 안에서는 주변의 소음을 이겨내고, 자신이 듣고 싶은 강도의 소리로 들으려다 보니 훨씬 더 강한 음으로 듣게 돼 손상 위험이 높아집니다.

 

 

즉, 보통 우리가 조용한 환경에서 편하게 들으려면 40~50데시벨로 볼륨을 맞춰 이어폰을 듣게 되는데, 80데시벨 정도의 소음이 있는 지하철에서 40~50데시벨의 음을 들으려면, 본인이 듣고자 하는 음에 지하철의 소음인 80데시벨을 더해서 들어야 합니다. 이 때문에 이어폰을 통해서 나오는 음은 쉽게 100데시벨을 넘게 되는 겁니다.

 

 

 

 

 

 

 

 

 


소리는 보통 외부의 소리가 고막을 진동시키고, 그 진동이 달팽이관에 전달된 뒤 청각신경을 통해 우리 뇌에 전파됩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소리는 반사돼 외부로 빠져나갑니다. 하지만, 이어폰을 꽂은 경우, 소리가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한꺼번에 큰 소리가 바로 전달됩니다. 그 결과, 달팽이관의 고주파 영역을 담당하는 청각세포인 '유모세포'가 손상을 받게 돼 죽게 되는 겁니다.

 

 

 

 

 

 

 

 

 

< 하루 동안 자신의 지하철 이동 시간을 계산해보고,

이때 습관처럼 이어폰 사용을 한다고 가정해 봅시다>

 

 

85데시벨로 하루 8시간 이상, 95데시벨로 4시간 이상, 105 데시벨로 2시간 이상 노출되면

소음성 난청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학창시절, 직장 시절을 포함해 10년을 이렇게 출퇴근 시 이어폰을 사용하는게 생활화 되어 있는 분이라면, 소음성 난청으로 가는 확률은 상당히 높을수 밖에 없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소음성난청'은 어떤 소음에 의해 갑자기 발생되기 때문에 상당수 환자들이 귀가 먹먹하거나, '삐~' 소리가 나는 이명 증상을 많이 느낍니다. 또, 다른 사람과 대화할 때 되묻는 횟수가 늘어나거나 가족들과 함께 TV를 볼 때 가족들이 소리가 크다고 불평을 하면 소음성 난청을 의심해봐야합니다.

 


문제는 난청은 치료가 쉽지 않다는 겁니다. 조기치료가 아니면, 치료가 불가능한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소음성 난청은 초기에는 고음을 인지하는 기능만 떨어지기 때문에 본인 스스로 소음성 난청인지, 청력이 떨어지고 있는 것인지 판단하기 어려워 방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예방이 최선입니다.

 

 


이어폰을 끼고 들을 때도, 조용한 곳에서 편하게 들을 수 있을 정도의 소리 강도로 듣고, 주변 사람들이 다 들을 정도의 큰 소리는 가급적 삼가는 게 좋습니다. 또, 이어폰 사용을 가급적 줄이고 이어폰으로 1시간 정도 들었다면 5분에서 10분 정도 귀를 쉬어줘야 난청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아래 예시된 증상 가운데 3가지 이상에 해당되면 정확한 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소음성 난청 자가진단 테스트>

- 주변이 시끄러울 때는 상대방의 이야기를 듣는 데 어려움이 있다.

- 상대방이 말하는 소리가 중얼거리는 것처럼 들린다.

- 텔레비전 소리가 크다고 주위에서 불평한 적이 있다.

- 두 사람 이상이 동시에 얘기하면 혼란스럽다.

- 여자나 어린아이의 말을 더 못 알아듣는다.

- 전화로 상대방과 이야기 하기가 어렵다.

- 상대방에게 자주 다시 한 번 말해달라고 부탁한다.

- 상대방의 말을 잘 못 이해하는 경우가 많다.

- 이명이 들린다. 

 

 

 

 

 

☞바로가기[뉴스9] 이어폰 볼륨 높였다가…10대 소음성 난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웨이브히어링
도움말 Daum 지도
사업자 정보 표시
웨이브히어링 | 송욱 |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56 운현하늘빌딩 2층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84215 | TEL : 02-736-9966 | Mail : 08rose@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6-서울종로-0885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브라이언송 브라이언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청각전문가 브라이언송의 웨이브히어링_ 보청기& 청각서비스 이야기
브라이언송

달력

 «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Statistics Graph